[TEN 현장] ‘검법남녀’, MBC 드라마 최초 시즌제 노린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 출연하는 배우 이이경(왼쪽부터), 스테파니리, 정재영, 정유미, 박은석.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에 출연하는 배우 이이경(왼쪽부터), 스테파니리, 정재영, 정유미, 박은석.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 최초의 시즌물에 대한 욕심이 있습니다. 이번 작품의 성과가 어느 정도 나올 수 있도록, 마음에 드는 작품을 만드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의 연출을 맡은 노도철 감독이 “당연히 시즌제를 염두에 뒀다”며 이렇게 말했다. 10일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검법남녀’ 제작발표회에서다.

‘검법남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을 배경으로 죽음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괴짜 법의학자와 초짜 검사의 특별한 공조 수사가 신선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노 감독은 당초 로코물(로맨틱 코미디)로 기획된 드라마를 장르물로 바꿨다. 그는 “오래 전부터 캐릭터와 팀워크가 살아있는 수사물을 해보고 싶었다”며 ‘검법남녀’를 ‘메디컬 사이언티픽 수사물’이라고 정의했다.

배우 정재영과 정유미가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재영과 정유미가 10일 오후 서울 상담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재영은 완벽주의를 지향하는 법의학자 백범을 연기한다. 그는 “대본을 처음 봤을 때부터 재미있었다. 캐릭터에도 끌렸다.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았다. 별로 고민하지 않았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또 “백범은 괴팍하고 까칠한 인물이다. 실제 나와는 전혀 다르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정유미는 열정만 가득한 초짜 검사 은솔 역을 맡았다. 그는 “은솔은 진실은 승리한다는 가치관을 갖고 있는 검사다. 백범을 만나 성장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또 금수저라는 설정에 대해서는 “거부감이 들 수 있는 이미지이긴 하지만 은솔은 구김살이 없고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깨끗하다”고 설명했다.

정재영과 정유미는 극과 극의 캐릭터를 연기하며 티격태격 하는 케미를 보여줄 전망이다. 정유미는 정재영에 대해 “호랑이 같지 않으냐”고 했다. 이어 “무서울 것 같았는데 너무 재밌다. 현장 가는 길이 즐겁다”고 말했다.

이이경이 강력계 형사 차수호 역을 맡았다. 최근 코미디 연기로 사랑받은 그는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다. 이이경은 “전작은 전작으로 간직해달라. 지금은 형사 차수호로 봐달라”고 각오를 보였다.

박은석은 은솔과 대학 선후배 사이이자 백범과는 적대 관계를 유지하는 강현을 연기하고, 스테파니 리는 약독물과 연구원 스텔라 황을 연기하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한다.

노도철 연출,검법남녀

노도철 감독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제작발표회에서 드라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노 감독은 “우리 드라마에는 생각하는 것보다 코믹한 요소가 많다. 아슬아슬하고 무서운 수사물과 과학적인 부검 장면, 법정 신도 있고 수사관들의 동료애도 있다. 미드(미국드라마)를 좋아하는 시청자들이 충분히 좋아할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만들기 위해 애썼다. 평면적 캐릭터의 매력은 오래 가지 않기 때문”이라며 오래 사랑받는 시즌제 드라마가 되길 희망했다. 노 감독은 “내 소원은 시즌3에서 두 사람(정재영·정유미)이 멜로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법남녀’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