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한규원 “첫 드라마, 행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한규원/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한규원/사진제공=제이알이엔티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 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에 출연한 배우 한규원이 “행복했다”고 밝혔다.

한규원은 10일 소속사 제이알이엔티를 통해 “첫 드라마 ‘손 꼭 잡고’에서 배희준으로 꾸준히 인사할 수 있어 행복했다. 감독님, 제작진분들을 포함 나를 ‘김도영 바라기’로 만들어준 윤상현 선배님께 너무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더 발전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끝까지 함께해주세요” 라고 덧붙였다.

한규원은 뮤지컬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로 데뷔해 다양한 연극 무대에서 실력을 쌓았다. ‘손 꼭 잡고’에서 도영(윤상현)의 든든한 부하직원 희준을 연기하며 안방극장에 데뷔했다.

 

‘손 꼭 잡고’는 10일 오후 10시 최종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