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재영 “대본 재미있어…느낌 맞아야 할 텐데” 익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정재영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재영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재영이 ‘검법남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제작발표회에서다.

정재영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부터 재미있었다. 나는 경험이 없는데도 신기했다. 이런 세계가 이렇게 그려지는구나 싶었다”라며 놀랐다. 또 “캐릭터에도 많이 끌렸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 정재영은 극의 연출을 맡은 노도철 감독을 언급하며 “감독님이 너무 자신감 있으셔서 안 하면 후회할 것 같았다. 별로 고민을 안 했다. 그 느낌이 맞아야 할 텐데”라며 익살을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검법남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배경으로 죽음 속에서 진실을 찾아내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괴짜 법의학자와 초짜 검사의 특별한 공조 수사가 신선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오는 14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