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한재림 “‘더킹’ 개봉, 국정농단과 맞물려 정우성과 걱정”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한재림 감독/사진제공=JTBC ‘방구석1열’

한재림 감독/사진제공=JTBC ‘방구석1열’

한재림 감독이 영화 ‘더킹’이 국정농단과 맞물려 개봉돼 정우성과 함께 걱정했다고 밝혔다. 이 모습은 오는 11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 공개된다.

앞선 녹화에서 한 감독은 영화 ‘더킹’의 촬영 비화를 털어놨다. MC 윤종신이 ‘더킹’을 보고 여러 정치인이 떠올랐다고 이야기하자 한재림 감독은 “시나리오를 2015년에 썼다. 당시에는 국정농단과 관련된 정치인들을 잘 몰랐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촬영 후반작업 시기에 국정농단 및 검찰들에 대한 기사, 특히 우병우 사건이 계속 터졌다. 극 안에서 최고 권력자 한강식을 연기했던 정우성에게 ‘캐릭터와 너무 비슷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정우성 역시 놀라워 하며 걱정했다”고 알렸다.

또한 한 감독은 화제가 됐던 영화 속 ‘굿판’ 장면에 대해 “‘최순실 게이트’가 터진 후, 관객들은 굿판 장면을 보고도 웃지 못했다”며 씁쓸한 속내를 털어놨다.

한 감독과 절친한 사이이자 영화 ‘마담뺑덕’을 연출한 임필성 감독은 “‘더킹’ 촬영 원본에는 ‘말 타는 장면’이 있었다. 개봉 당시 삭제 됐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방구석1열’은 오는 11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