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영,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리치맨’ 파이팅”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리치맨' 다영/ 사진제공=더퀸AMC

‘리치맨’ 다영/ 사진제공=더퀸AMC

MBN, 드라맥스 드라마 ‘리치맨’의 윤다영이 화사한 미소로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윤다영은 최근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에 “‘리치맨’ 많은 시청 부탁드려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 리치맨 화이팅”이라는 글과 함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윤다영은 ‘리치맨’의 대본을 들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그는 극 중 자신이 맡은 역할인 ‘미소’ 라는 배역과 어울리는 봄 같은 해사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지난 9일 오후 11시에 첫 회가 방송된 ‘리치맨’은 2012년 후지TV에서 방영된 일본의 인기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청춘들의 열정과 사랑을 담은 성장 이야기를 흥미롭게 그려냈다.

극 중 윤다영은 현실주의와 염세주의의 경계에 서있는 대학생이자 보라(하연수)의 룸메이트인 ‘미소’ 역을 맡아 하연수와의 단짝 케미부터 현실적인 취준생의 모습을 섬세하게 보여주며 이야기의 재미를 더했다.

윤다영은 영화 ‘인천상륙작전’부터 tvN 드라마 ‘도깨비’, KBS TV소설 ‘꽃 피어라 달순아’까지 강렬한 연기와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 잡았다.

‘리치맨’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1시 MBN과 드라맥스를 통해 방송되며 김준면(엑소 수호), 하연수, 김예원, 오창석 등이 출연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