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 김병만·전혜빈·김영광, 남극서 ‘지구 온난화’ 현실 목격 ‘충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글의 법칙' 김병만, 김영광, 전혜빈/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김병만, 김영광, 전혜빈/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남극’의 김병만, 전혜빈, 김영광이 지구 온난화의 현실을 눈 앞에서 마주했다.

오는 11일 호우 10시에 방송되는 300회 특집 ‘정글의 법칙 in 남극’에서는 남극 대장정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날 병만족은 마지막 탐사를 위해 생존지와 떨어져있는 곳으로 향했다. 세 사람은 바람에 의해 만들어진 거대한 빙벽과 신기한 퇴적 지형 등을 발견하며 남극 대자연의 신비로움에 다시 한 번 감탄했다.

또 다른 곳으로 이동하던 병만족은 믿을 수 없는 장면을 목격했다. 녹아 내린 빙하로 인해 고여 있던 물을 발견한 것. 그 주변도 물로 인해 땅이 흥건할 정도였다.

현재 지구 온난화로 인한 온도 상승으로 빙하가 녹고 있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남극 주변의 바닷물이 따뜻해지면서 빙하의 면적이 최근 6년 사이 1,463㎢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 실제 녹은 빙하로 해수면이 상승해 몰디브, 투발루, 키리바시 등 많은 섬나라들이 사라질 위기에 처하거나 남극에 살고 있는 황제펭귄 등 동물들의 서식지가 파괴되는 등 피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말로만 들어 실감할 수 없었던 지구 온난화의 현실을 눈 앞에서 마주한 병만족은 당혹감에 말을 잇지 못했다. 김병만은 “남의 일처럼 느꼈는데 지금은 내 일 같다. 내가 살고 있는 지구지 않느냐”고 암담했던 상황을 전했다. 전혜빈은 “그 순간 덜컹했다. 지구 온난화를 막기 위해서 작은 것부터 실천을 해야겠다”며 자연 보호의 중요성을 각인시켰다.

이날 ‘정글의 법칙’에서는 남극 대장정 최종회에 이어 오만석, 비투비 서은광, 임현식, 조타, 최정원, 설인아, 한은정, 김준현, 위너 이승훈, 레드벨벳 슬기, 남보라 등이 출연하는 ‘정글의 법칙 in 멕시코’의 프롤로그가 최초 공개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