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규리 “과거 YG 연습생…힙합 좋아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위부터) 배우 이천희, 이규한, 남규리 / 사진제공=tvN

(위부터) 배우 이천희, 이규한, 남규리 / 사진제공=tvN

배우 남규리가 과거 YG엔터테인먼트에서 데뷔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남규리는 10일 방송되는 tvN 토크쇼 ‘인생술집’에 출연해 “원래 힙합을 좋아한다. 예전에 YG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생활을 했다”고 밝힌다. 또한 평소 게임을 좋아한다면서 세계 랭킹 3위의 프로게이머를 이긴 일화를 전한다.

앞선 녹화에서 남규리는 신동엽의 팬을 자처하면서 “‘인생술집’을 다 챙겨봤다”고 했다. 그는 또한 “운전할 때 나는 자동차 엔진 소리를 좋아한다”고 고백하는 등 의외의 면모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남규리와 함께 영화 ‘데자뷰’를 이끈 배우 이천희와 이규한도 이날 ‘인생술집’에 함께 한다. 가구 공방을 운영 중인 이천희는 “우유박스를 활용해 가구를 만든 건 내가 처음”이라며 가수 이상순‧이효리 부부에게 보내준 우유박스 가구가 화제가 된 사연을 밝혔다. 또한 “나는 서울예대 개그클럽 회장 출신이다. 웃겨야 한다는 부담이 엄청 났다”며 과거 일화를 고백했다.

이규한은 한 때 아이돌 연습생 출신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배우 재희와 함께 연습생 생활을 했다. 과거 재희와 이영애 선배님 뒤에서 백업 댄서 역할을 하기도 했다”고 했다. 또한 배우 이천희가 아내인 배우 전혜진을 만났던 SBS 드라마 ‘그대 웃어요’에 출연 제안을 받은 적 있다면서 “내가 (이천희) 형 결혼에 일조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