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서은광·이창섭, ‘소란한 하루’로 ‘클래프 프로젝트’ 완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CLEF Project' 앨범 커버 / 사진제공=㈜클래프컴퍼니

‘CLEF Project’ 앨범 커버 / 사진제공=㈜클래프컴퍼니

그룹 비투비(BTOB)의 멤버 서은광과 이창섭이 프로젝트 앨범 ‘클래프 프로젝트(CLEF Project)’에 합류했다.

서은광과 이창섭이 참여한 클래프 컴퍼니의 프로젝트 ‘클래프 프로젝트’의 마지막 타이틀곡 ‘소란한 하루(My day)’가 10일 오후 6시 공개된다.

‘클래프 프로젝트’는 ‘세상에 단 하나 뿐인 나에게 전하는 메시지’라는 콘셉트로 유수 보컬리스트들과 음악성이 뛰어난 작가들과의 협업으로 기획 및 제작된 앨범이다.

노을 강균성의 ‘하늘만 쳐다봐’를 필두로, 브라운아이드소울 영준의 ‘Driving road(드라이빙 로드)’, 빅마마 이지영의 ‘Good bye tomorrow(굿 바이 투마로우)’에 이어 서은광과 이창섭이 부르는 ‘소란한 하루(My day)’가 프로젝트를 완성한다.

‘소란한 하루(My day)’는 어쿠스틱한 미디움 템포와 세련된 리듬감으로 이뤄진 곡이다. 자신의 버킷리스트 속 여행지로 떠나며 느끼는 휴식을 노래한다. 신진창작자를 지원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우수크리에이터 발굴 지원 사업 프로젝트에 참여한 황귀풍, 박성국, 김기빈, 강동훈이 프로듀서 17HOLIC, 작곡가 에디슨과의 공동 작업을 통해 완성됐다.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는 녹음 현장과 함께 팬들을 위한 선물에 사인을 하는 등 다양한 표정의 비투비 서은광, 이창섭의 모습이 담겨있다.

앨범 커버는 MINIsTREE 오민 감독의 ‘드로잉 아트워크(Drawing Artwork)’를 통해 가사, 아트워크, 뮤직비디오가 하나로 연결될 수 있는 구성으로 제작됐다. ‘소란한 하루(My day)’ 콘셉트 버전과 ‘클래프 프로젝트’ 전체 버전으로 각각 선보여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