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셀트리온과 전속 계약…이범수·오연서와 한솥밥(공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리지 / 사진제공=셀트리온

리지 / 사진제공=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리지가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10일 리지와의 전속 계약 소식을 알리며 리지의 새로운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리지는 애프터스쿨 시절의 발랄한 이미지를 벗어나 성숙된 아름다움과 청순함을 드러내고 있다.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가요계를 넘어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넘치는 끼와 성장 잠재력을 보여준 리지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대중과 소통하는 것은 물론 더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과 함께 든든한 조력자로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리지는 2010년 걸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해 통통 튀는 매력으로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유닛 그룹 애프터스쿨 블루와 독특한 콘셉트를 내세운 오렌지 캬라멜의 성공적인 활동으로 국내를 넘어 해외를 아우르는 한류 아이돌로 성장했다.

시트콤 ‘몽땅 내사랑'(2011)을 시작으로 드라마 ‘아들녀석들'(2012) ‘앵그리맘'(2015) 웹드라마 ‘모모살롱’ 등 맛깔나는 연기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연기돌로 입지를 굳히며 연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여기에 특유의 친화력과 재치있는 입담으로 MC로서도 맹활약하며 각종 예능, 뷰티 프로그램 등 다재다능한 끼를 가진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화장대를 부탁해(2016)에 이어 현재 방영 중인 팔로우 미9(2018)를 통해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수했다.

특유의 긍정적인 에너지와 다채로운 매력으로 사랑을 받아온 리지가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체결로 배우로서 본격적인 행보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리지가 속한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로 영화·드라마·매니지먼트 등 다양한 콘텐츠 배급망을 구축하며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을 가속화하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