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명은 짱이”…최민환♥율희, ‘아이돌 부모’ 탄생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FT아일랜드 최민환(왼쪽) 라붐 율희 / 사진=텐아시아 DB

FT아일랜드 최민환(왼쪽) 라붐 율희 / 사진=텐아시아 DB

밴드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그룹 라붐의 전 멤버 율희가 결혼과 임신이라는 겹경사를 맞았다. 율희는 현재 임신 중으로 출산 후 오는 10월 19일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최민환은 지난 9일 FT아일랜드 공식 팬카페를 통해 “저 곧 아빠가 됩니다!”고 알렸다. 태명은 ‘짱이’로 최민환은 “여러분들께도 우리 짱이 보여드리고 싶네요! 초음파만 봐도 너무너무 예쁘답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민환과 율희의 열애는 SNS로 알려졌다. 율희가 지난해 9월 최민환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둘의 관계를 암시하는 글을 남긴 것이 계기가 됐다. 양 측은 “가요계 선후배로 만난 두 사람이 서로 호감을 갖고 좋은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고 열애를 인정했다. 율희는 한 달 뒤 연예 활동에 뜻이 없다며 라붐을 탈퇴했다.

그로부터 4개월 만인 지난 1월 두 사람의 결혼소식이 전해졌다. 최민환은 SNS를 통해 “힘든 일도 많았지만 서로를 믿고 의지하며 지내온 여자 친구와 사랑에 대한 확신으로 그 결실을 맺으려고 한다”며 결혼 계획을 직접 알렸다.

당시 율희가 혼전 임신을 했다는 보도가 한 차례 나왔으나 최민환 측은 “확인이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다. 결국 율희의 임신은 최민환의 팬카페 글을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최민환은 “ 아직 많이 어리고 아버지가 되기엔 턱없이 부족하지만..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그리고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기 위해 정말 많이 노력하고 있어요”라며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 많이 응원해주세요”라고 밝혔다.

팬들은 최민환의 SNS에 “미나리 아빠 응원할게요”, “아이 태어나면 사진 보여줘”, “율희씨가 무서워하고 불안해할텐데 오빠가 옆에서 잘 보듬어줘” 등의 댓글을 남기며 두 사람의 앞날을 축복하고 있다.

최민환은 2007년 FT아일랜드로 데뷔해 가수,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활동 중이다. 율희는 2014년 라붐으로 데뷔해 활동하다가 지난해 연예계를 떠났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