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 아나운서’ 임현주, ‘아침 발전소’ MC 발탁…노홍철·허일후와 호흡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임현주 아나운서/ 사진제공=MBC

MBC 임현주 아나운서/ 사진제공=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MBC 아침 시사정보 프로그램 ‘아침발전소’의 새 MC로 발탁됐다. 임 아나운서는 5월 11일 방송부터 합류해 노홍철, 허일후 아나운서와 함께 매주 금요일 오전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임 아나운서는 2013년 MBC 입사 후 특유의 밝고 건강한 진행을 바탕으로 ‘뉴스투데이’ ‘경제매거진M’ ‘우리말 나들이’는 물론, 라디오 ‘이 사람이 사는 세상’을 진행하며 시청자의 신뢰를 받아 왔다.

특히 임 아나운서는 여성 앵커로는 드물게 안경을 쓴 채 뉴스를 진행해 화제가 되기도 한 인물이다. 지금까지 지상파 여자 아나운서들이 일부 프로그램에서 안경을 쓴 적은 있지만 정식 뉴스에서는 처음 하는 시도였다. 안경을 쓴 임 아나운서는 방송 직 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무한 관심을 받았다.

‘아침발전소’ 제작진은 “최근 패널로 출연한 임 아나운서가 특유의 밝고 건강한 분위기와 깔끔한 진행으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주었다”며 “여기에 안경으로 세상의 ‘편견’을 깨보려는 시도에도 감동을 받았다”고 발탁 이유를 밝혔다.

임 아나운서는 “좋은 분들과 좋은 프로그램을 진행하게 돼 기쁘고 설렌다”며, “앞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친절하고 재미있게 시사 이슈를 전달하는 진행자가 되겠다. 오랫동안 자주 보고 싶은 아나운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아침발전소’는 매주 금요일 아침 8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 생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