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김남주 “앵커 역 맡은 뒤 주인의식 생겨…팩트 전달해야 할 것 같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Cap 2018-05-09 20-58-37-271-vert

배우 김남주가 앵커 역을 맡은 뒤 주인의식이 생겼다고 말했다. 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다.

김남주는 최근 종영한 JTBC ‘미스티’에서 앵커 고혜란 역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와 만난 김남주는 “앵커를 연기한 배우였음에도 불구하고 내가 앵커가 된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김남주는 “주인의식이 생겼다. 팩트를 정확히 전달해야 할 것 같은, 예전과 달라졌다”고 덧붙였다.

손석희가 “팩트가 아니라면 신경쓰이겠다”고 하자 김남주는 “다소 그렇다”며 웃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