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도 통한 한국식 ‘썸’…’하트시그널2’ 美·日 플랫폼 방영 중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2'

사진제공=채널A ‘하트시그널2’

국내에서 높은 화제성을 보이고 있는 채널A ‘하트시그널2’가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트시그널2’는 지난 2월말 미국 DramaFever와 일본 TBS Dignet에 잇달아 판매됐다. DramaFever는 한국 콘텐츠 전문 온라인동영상 플랫폼으로, 북미와 남미를 포함한 미주·유럽·오세아니아 권역에 VOD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하트시그널2’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매주 화요일 영어와 스페인어, 포트투갈어 자막과 함께 방영되고 있다.

일본 TBS Dignet은 일본 젊은이들 사이에서 유튜브 만큼 인지도를 자랑하는 동영상 플랫폼 ‘Abema TV’를 운영하고 있다. ‘하트시그널2’이 일본 VOD사업자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Abema TV에 업로드 되면서 일본 젊은이들의 마음도 흔들고 있다고 한다.

DramaFever와 Abema TV의 관계자들은 “한국식 로맨스가 드라마가 아닌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통한 데 대해 놀랐다. ‘하트시그널2’에 출연하는 남성 출연자들의 자상함과 여성 출연자들의 통통 튀는 매력에 시청자들이 열광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현지 시청자들이 “알콩달콩하는 한국식 ‘썸’ 기류에 감정이입이 되고 있다. 시즌1을 보고 바로 시즌2로 넘어왔다’등의 후기를 남기고 있다는 것.

‘하트시그널2’ 제작진은 “미국과 일본 외에 중국을 비롯해 여러 나라에서 구매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 더 대담해진 러브라인과 로맨스를 보일 계획”고 밝혔다.

‘하트시그널2’는 포털 온라인 영상 클립 조회수 478만(SMR, 4/30~5/6) 건을 기록하며 높은 화제성을 기록하고 있다. 7회 방송 직후 네이버 캐스트에서는 ‘하트시그널2’가 실시간 인기 동영상 1위를 차지했다.

‘하트시그널2’는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같이 머물며 썸을 타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더해 윤종신·이상민·김이나·양재웅·소유·원 등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썸’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는지 추리해 재미를 더하고 있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1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