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이준영, 父 이성재에 멱살 잡힌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 이성재, 이준영 부자(父子)의 멱살잡이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 될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노영섭)는 50대와 20대, 기혼과 미혼 등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남편 애인과의 갈등, 결혼과 임신으로 ‘나’를 내려놓게 되는 현실을 풀어내는 이야기. 이성재와 이준영은 각각 말끝마다 ‘남자’임을 중시하는 ‘마초 남편’이자 ‘독불장군 파일럿’ 한상진 역을, 이준영은 여자 친구를 덜컥 임신시킨 현실을 부정하며 혼란을 겪는 ‘철부지 대학생’ 한민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성재와 이준영은 결혼과 아내, 임신과 아이, 그리고 생활과 꿈에 대한 갈등과 공감을 50대와 20대 남자의 눈으로 실감나게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극중 한상진은 언제나 당당한 듯 보이지만 사실 뼛속 깊은 외로움과 더불어, 가정을 파탄 낸 현재의 모습에 큰 회한을 갖고 있는 인물. 한민수는 아직은 아무것도 포기하고 싶지 않은, 놀고만 싶은 대학생으로서의 솔직한 심정을 선보이며 남자들에게 있어 결혼과 아이, 가정에 대한 의미를 솔직담백하게 담아낸다.

이와 관련 이성재와 이준영이 부자지간에 살벌하게 기싸움을 벌이는 ‘수상한 멱살잡이’ 장면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한상진(이성재)과 한민수(이준영)가 복도에서 마주친 후 한상진이 아들 한민수의 멱살을 와락 그러쥐는 장면. 분노와 더불어 안쓰러움이 동시에 치밀어 오른 상진과 달리, 민수는 차갑게 식은 표정으로 물러서지 않고 가만히 서서 상진을 또렷이 바라본다. 과연 부자지간이 왜 마주치자마자 멱살을 잡은 것인지, 두 부자가 격렬하게 맞붙은 사연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성재와 이준영의 ‘수상한 멱살잡이’ 장면은 지난 달 30일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됐다. 두 사람은 어딘가 어긋나 더욱 묘한 느낌이 들게 만드는 ‘수상한 부자지간’의 면모를 보여줘야 했다. 아버지와 아들의 우격다짐 속에서 ‘깊은 사연’을 표현해야 했기에 두 사람은 일찌감치 촬영 현장에 도착해 대본을 보면서 장면의 합을 맞춰나갔다.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이성재는 불꽃 카리스마를 거침없이 뿜어내고 이준영은 당돌한 눈빛을 드리워 단번에 ‘OK’를 받았다. 무결점 연기를 선보이는 선배와 패기 넘치는 신인의 환상적인 연기합으로 인해 최고의 장면을 완성할 수 있었다.

제작진은 “이성재, 이준영, 두 사람의 케미로 현장이 뜨거웠다. 언제나 뜨거운 열정을 쏟아내는 배우 이성재와 많은 것을 시도하고 배우려는 ‘괴물신인’ 이준영이 함께 뿜어내는 시너지가 굉장했다”며 “앞으로 두 사람이 펼칠 남자들의 ‘솔직한, 그래서 참 속상한’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별이 떠났다’는 ‘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오는 26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