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트럼, 일곱가지 색으로 환하게 빛날 신예의 등장(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펙트럼,쇼케이스

그룹 스펙트럼의 멤버 김동윤(왼쪽부터), 최은준, 김재한, 조민재, 화랑, 문동규, 빌런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로 삼익악기빌딩에서 데뷔 앨범 ‘비 본(Be Born)’ 쇼케이스를 열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스펙트럼(Spectrum)’의 뜻은 빛의 일곱 가지 색이라는 뜻입니다. 이 단어가 시사하듯 저희 일곱 멤버들의 색이 모여 세상을 밝게 비추는 태양이 될 것이라는 포부를 담아 그룹명을 스펙트럼이라고 정했습니다.”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로 삼익악기빌딩에서 열린 스펙트럼 데뷔 쇼케이스에서 멤버 조민재가 이같이 말했다. 스펙트럼은 조민재, 문동규, 김재한, 화랑(박종찬), 김동윤, 빌런(이승현), 최은준으로 구성된 7인조 보이그룹이다. 이날 발매된 디지털 싱글 앨범 ‘Be Born’의 타이틀곡 ‘불붙여’로 데뷔했다.

‘불붙여’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의 ‘나야 나’ 작곡에 참여한 CODE9(코드나인)이 프로듀싱한 곡이다. 뜨거운 열정이 가득한 소년들의 마음을 표현했다. 멤버 김재한이 작사에 참여했다. 김재한을 제외한 멤버들은 각자 실력을 갈고 닦아 앞으로의 앨범에 더 참여하고 싶다는 열망을 드러냈다. 김동윤은 “작곡을 좀 더 열심히 해서 재한이 형과 함께 타이틀곡을 쓰고 싶다”고 말했다. 빌런은 “캘리그라피와 컴퓨터 그래픽을 좋아한다. 나중에 앨범 재킷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싶다”고 했다.

수록곡인 ‘Mr.Who’는 소속사 윈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서 미스터리와 신인 작곡가 이너 차일드가 함께 만든 곡이다. 첫사랑에 빠진 소년이 ‘Mr.Who’라는 가상의 인물에게 도움을 구하는 내용이다. 오락기 소리를 연상하게 하는 음이 들어가 재미를 줬다. 또 다른 수록곡 ‘오늘밤(Tonight)’은 신나고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댄스곡이다.

스펙트럼,재한,쇼케이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참여했으며 ‘불붙여’ 작사에 참여한 김재한.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이 중 김재한은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김동윤은 JTBC ‘믹스나인’에 출연했다. 김재한은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윤지성 형이 데뷔해서 성공한 것을 보고 저도 빨리 잘됐으면 좋겠다는 자극이 됐다”고 털어놓았다.

스펙트럼은 총성 없는 전쟁터와 같은 아이돌계에서 특공대의 전투조처럼 치열하게 노력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화랑은 “우리만의 무기는 끈끈한 팀워크”라며 “연습생 시절부터 서로 최소한 얼굴은 알았던 사이다. 때문에 국가대표팀의 멤버들처럼 돈독한 유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각자의 음악 역량을 넓히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빌런은 “앞으로 특기인 랩과 퍼포먼스를 갈고 닦아 작은 불씨로 세상을 불타게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당차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데뷔 전 배우를 준비했다는 화랑은 “이제는 실패보다는 성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펙트럼의 ‘Be Born’은 이날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