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수면 위로 드러나는 진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나의 아저씨'

사진제공=tvN ‘나의 아저씨’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둔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진이 9일 오후 방송을 앞두고 흥미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나의 아저씨’에는 시청자는 알고 있지만, 극중 인물 사이에 알려지지 않은 진실들이 있다. 극 초반 파견직 지안(이지은)이 부장 동훈(이선균)에게 접근한 진짜 이유와 도청, 불우한 지안의 어린 시절, 윤희(이지아)와 준영(김영민)의 외도 등이다. 이는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들고 때로는 먹먹한 감동도 선사했다.

공개된 예고 영상에는 수면 위로 떠오른 몇 가지 진실이 담겼다. 준영과 지안의 비밀, 지안만 알고 있던 윤희의 외도 역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예고 영상의 말미에는 윤상무(정재성)에게 “다른 사람의 과거도 잊어주려고 하는 게 인간 아니냐?”고 외치는 동훈의 모습과 지안의 쓸쓸한 내레이션이 동시에 흘러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