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사장, ‘전참시’ 논란에 직접 사과 “사안 철저히 조사…재발방지책 강구할 것”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승호 MBC 사장 / 사진제공=MBC

최승호 MBC 사장 / 사진제공=MBC

최승호 MBC 사장도 ‘전지적 참견 시점’ 자료화면 논란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그려진 이영자와 매니저의 어묵 먹방에 세월화 관련 뉴스 화면이 편집돼 논란이 일었다.

최승호 사장은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MBC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다.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또 “사건을 보고받은 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님께 직접 사과하고 철저한 조사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직접 찾아뵙고 다시 한 번 사과드릴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프로그램 제작진은 물론 MBC의 입장 발표에 이어 최승호 사장까지 직접 나서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