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 “美 리메이크 추진 중…’부성애’ 어필했을 것”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포스터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포스터/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이 미국 드라마로 리메이크 추진 중이다.

제작진은 “기존의 ‘영혼 체인지(Change)’와 다른 ‘육체 임대’라는 코믹한 접근을 통한 가족 이야기가 ‘부성애’를 중요시하는 미국 시장에도 어필됐다”며 9일 이같이 밝혔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같은 이름과 생년월일을 가진 두 남자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가 천상에서 온 메신저 아토(카이)의 실수로 운명이 뒤바뀌며 벌어지는 내용을 담은 판타지 드라마다.

현재 송현철A의 몸으로 남은 인생을 살아가게 된 송현철B와 가족들의 에피소드가  펼쳐지며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