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트럼 화랑, “데뷔 전 배우 준비…이제는 아이돌로 성공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스펙트럼,화랑,쇼케이스

그룹 스펙트럼의 멤버 화랑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엠팟홀에서 열린 데뷔 앨범 ‘Be Born’ 쇼케이스에 참석해 서글서글한 미소를 짓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데뷔 전 몇 년 동안 배우를 꿈꾸며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신인 보이그룹 스펙트럼의 멤버 화랑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학동로 삼익악기빌딩에서 열린 데뷔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스펙트럼은 조민재, 문동규, 김재한, 화랑(박종찬), 김동윤, 빌런(이승현), 최은준으로 구성된 7인조 아이돌 보이그룹이다. 이날 디지털 싱글 앨범 ‘Be Born’의 타이틀곡 ‘불붙여’로 데뷔했다.

화랑은 “지금까지 많은 회사들을 거치며 수많은 고통과 좌절을 거쳤다. 이후 학업에만 열중하자라는 생각을 하고 있던 순간 오랫동안 알고 지내던 민재 형이 ‘종찬아, 나 믿고 와’라며 윈엔터테인먼트에 들어올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화랑은 “이제는 실패보다는 성공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스펙트럼의 ‘Be Born’은 이날 정오에 공개됐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