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인석, 머슬마니아 표 근육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MBC '라디오스타'

/ 사진=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김인석이 머슬마니아 표 복근을 공개한다. 오늘(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휘재·김인석·김준호·변기수가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김인석은 최근 보디빌딩 대회인 머슬마니아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상태에서 ‘라디오스타’녹화에 참여했다. 안타깝게도 김인석은 예선에 탈락했지만 ‘라디오스타’를 통해 복근을 공개하며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녹화 당시 김인석은 대회 준비 기간 임을 밝혔고 포즈를 취해달라는 MC들의 요청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자리에서 일어나 상의를 탈의했다. 그는 “보여드리려고 만든 거니까요”라며 거침없이 포즈를 잡았다.

복근은 물론 등 근육까지 공개했지만 모두가 “그만해”라며 말리기를 시도해 웃음이 터졌다는 후문이다.

김인석은 이 같은 근육을 만들기 위해 극한의 식단 조절을 하고 있음을 밝혔다. 그는 방귀도 구수하다며 자연적으로 마약 탐지견 급 ‘냄새 감별사’가 된 사실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김인석은 녹화 중 다니엘 헤니에서 초난강까지 다양한 별명을 얻게 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