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욱 “‘도시어부’, 꼭 나갈 겁니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배우 주상욱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주상욱 / 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주상욱이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도시어부’에 반드시 출연할 것이라면서 공개적인 러브콜을 보냈다.

주상욱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취재진을 만나 “‘도시어부’엔 꼭 나갈 것이다. 예전에 출연 기회가 있었는데 드라마 촬영 일정 때문에 못 나간 적이 있다. 만약 나가게 된다면 나만한 물고기를 잡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주상욱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은 마음이 있느냐는 질문에 “좋은 기회가 있으면 예능을 하고 싶은 마음은 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예능만의 매력이 있다. 연기할 때보다 부담이 덜하기도 하고 재밌게 즐기면 되는 것 같다. (예능이) 내 길은 아닌데 평생 인연이 될 것 같은 기분”이라고 덧붙였다.

요즘엔 ‘도시어부’를 즐겨 본다. “낚시에 인생을 ‘올인’했던 시기가 있었다”던 그는 “지금은 낚시를 안 한지 오래됐지만 다시 하게 된다면 즐거울 것 같다”고 했다. ‘도시어부’에 출연 중인 개그맨 이경규와는 KBS2 예능 프로그램 ‘남자의 자격’에서 인연을 맺었고, 배우 이덕화와도 낚시를 통해 친분을 다졌다고 한다. 주상욱은 “이덕화 선생님과 같이 작품을 할 때 매일 낚시 얘기만 했다. 나를 ‘낚시꾼’이라고 부르셨다”며 웃었다.

주상욱은 지난 6일 종영한 TV조선 주말드라마 ‘대군 – 사랑을 마치다’에서 이강을 맡아 활약했다. 작품이 끝난 뒤 휴식을 취하면서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