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장혁, 니체 읽는 큰 형님…’독보적 존재감’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사진=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배우 장혁이 코믹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다.

지난 7일 처음 방송된 ‘기름진 멜로’에서 장혁은 형님 세계를 조기 은퇴한 오맹달(조재윤) 무리의 큰 형님 두칠성을 연기한다. 니체의 말을 금언으로 여기는 자장면집의 사장이자 건물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예고했다.

지난 7, 8일 방송된 1~4회에서 두칠성은 단새우(정려원)를 보고 첫눈에 반하게 되는가 하면 서풍(이준호)을 자신의 가게인 ‘배고픈 프라이팬’의 셰프로 들이며 활약했다. 특히 두칠성은 단새우와의 첫 만남부터 “결혼하지 마요”라고 돌직구를 날리더니 결혼을 하루 앞둔 새우에게 “내일 되면 나를 가질 기회가 없어”라고 말해 웃음과 함께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오맹달 패밀리’와 끈끈한 의리를 보이는가하면 의문의 여인으로 등장한 진정혜(이미숙)과도 만능 케미를 선보이며 기대감을 높였다. 장혁이 코믹함과 진지함을 오가는 연기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는 평가다.

장혁이 출연하는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