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민우혁, 뮤지컬 ‘레미제라블’ 넘버 열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의 민우혁/사진제공=JTBC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의 민우혁/사진제공=JTBC

프랑스 혁명과 현대 민주주의를 주제로 꾸려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출연해 ‘레미제라블’의 ‘민중의 노래’를 열창한다.

9일 방송될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충남대 박윤덕 교수가 ‘혁명은 끝나지 않았다’를 주제로 강연한다. 박윤덕 교수는 파리 1대학에서 프랑스 대혁명을 전공한 역사학자다.

먼저 현재 이슈인 ‘개헌’을 주제로 이야기가 시작됐다. 박윤덕 교수는 “현대 민주주의 헌법이 출발점이 프랑스 혁명이다. 당시 제기된 문제들과 해결 방식을 이해하면 지금의 개헌문제도 슬기롭게 풀어갈 수 있다”고 생각을 공유했다.

특히 게스트로 참여한 민우혁이 ‘프랑스 혁명’을 주제로 멋진 무대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본격적인 박 교수의 강연에 앞서 학생들에게 주제에 대한 힌트를 주기 위해 뮤지컬 ‘레미제라블’의 넘버 ‘민중의 노래’를 라이브로 선보인 것. 민우혁은 실제로 이 작품에서 프랑스 혁명군의 리더 앙졸라 역할을 맡은 적 있다.

민우혁을 바라보던 홍진경은 “조인성에 오상진을 몇 스푼 추가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오상진은 정확한 비교를 위해 민우혁의 옆에 섰다. 하지만 오상진 역시 큰 키인데도 장신의 민우혁에게 뜻밖의 ‘키 굴욕’을 맛봤다는 후문이다.

‘차이나는 클라스’  ‘혁명은 끝나지 않았다’ 편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