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황은정, 11살 연상연하 커플→5년 결혼 생활 마침표(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윤기원, 황은정

윤기원, 황은정

배우 윤기원과 황은정이 지난해 12월 협의 이혼했다. 5년 간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윤기원과 황은정은 2011년 드라마 ‘버디버디’로 인연을 맺었다. 이후 연인으로 발전, 2012년 5월 결혼했다.

결혼 당시 두 사람은 11살 연상연하 커플로 화제를 모았고 결혼 후에도 SBS ‘자기야’ KBS2 ‘비타민’ ‘출발드림팀’ 등에 함께 출연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했다.

윤기원은은 1996년 SBS 6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많은 작품에서 존재감을 뽐내며 신스틸러로 활약했고, 최근 개봉한 ‘신 전래동화’에서는 주인공 놀부 역으로 열연했다.

황은정은 2002년 KBS2 예능 프로그램 ‘산장미팅’에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영화 ‘맨발의 기봉이’ ‘실종’ 등에 출연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