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스파이크, 소속사 재계약 체결..”두터운 믿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작곡가 돈 스파이크. / 사진제공=뉴타입이엔티

작곡가 돈 스파이크. / 사진제공=뉴타입이엔티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가족처럼 오랫동안 동고동락한 회사와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돈 스파이크의 소속사 뉴타입이엔티는 “최근 돈 스파이크와 재계약을 맺었다. 돈 스파이크는 힘들 때나 어려울 때 아픔을 나누고 즐거울 때는 함께 기뻐해준 가족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돈 스파이크와 다시 한번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서로에 대한 신뢰와 믿음 하나로 더 좋은 음악과 재미있고 즐거운 콘텐츠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돈 스파이크는 7년 전 박세진 대표(현 폴라리스 엔터, 뉴타입이엔티 대표)를 처음 만난 뒤 지금까지 오랜 기간 가족처럼 일했다.

돈 스파이크는 1999년 가수 김범수의 1집 ‘어 프라미스(A Promise)’를 시작으로 2집 ‘리멤버(Remember)’, 나얼의 1집 ‘백 투 더 소울 플라이트(Back To The Soul Flight)’ 등 음반 프로듀싱을 맡으면서 작곡가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가수 김범수가 MBC ‘나는 가수다’를 통해 부른 ‘제발’ ‘님과 함께’ ‘그대의 향기’ 등을 직접 편곡하며 유명해졌다. 현재는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도 유쾌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