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계룡선녀전’ 출연…699세 선녀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문채원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문채원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문채원이 아름답고 신비한 설화 속 선녀로 돌아온다. 사전 제작 드라마 ‘계룡선녀전’을 통해서다.

‘계룡선녀전’은 네이버 웹툰 원작을 바탕 고려, 조선시대를 거쳐 바리스타가 된 699세 계룡산 선녀 선옥남이 현실을 살고 있는 두 명의 남편 후보 정이현과 김금을 만나면서 비밀을 밝혀내는 코믹 판타지 드라마다.

문채원은 선녀폭포에서 날개옷을 잃어버려 하늘로 올라가지 못한 채 699년 동안 남편이 환생할 날만을 기다리는 계룡산 ‘선녀다방’의 바리스타 선녀 선옥남 역을 맡았다.

선옥남은 수 백 년 동안 남편만을 기다리며 계룡산 산자락에서 커피를 내리던 중 남편으로 짐작되는 남자를 만나 처음으로 산을 떠나게 된다. 그를 다시 만나기 위해 문명사회에 진입한 선옥남의 좌충우돌 서울살이 적응기가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선옥남은 보통 사람들에게는 푸근한 외모의 할머니이지만 인연이 있는 사람들에게는 아름다운 선녀의 모습으로 보인다. 선녀 선옥남의 비밀은 극에 신선한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특히 정통 사극에서부터 현대극 등 장르를 불문, 탁월한 작품 소화력을 보여줬던 문채원이기에 이번 작품의 활약이 기대된다. 또 남편 후보 정이현 역을 맡은 윤현민과 빚어낼 케미 역시 호기심을 자극한다.

‘계룡선녀전’은 제작에 박차를 가하며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