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이선빈, 저주 아닌 선물…특별한 능력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스케치' 이선빈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스케치’ 이선빈 /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의 이선빈이 바라는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어린 시절 갑작스럽게 시작된 특별한 능력은 그를 형사의 길로 이끌며 그녀의 인생을 바꿔놓았다.

‘스케치’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다.

이선빈은 미래를 그리는 형사 유시현 역을 맡았다. 자신의 능력이 악마가 내린 저주가 아닌 신이 주신 선물이라고 생각하며 최대한 많은 사람을 구하기 위해 경찰이 된 인물이다.

다섯 살 때부터 갑작스럽게 시작된 시현의 스케치는 ‘자동기술법’이라는 개념으로 설명된다. 자동기술법은 무의식적 상태에서 이성적 통제를 완전히 벗어나 그림이나 글을 묘사하는 행위로,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다섯 장의 랜덤한 단편적 이미지를 그려낸다.

스케치에 그려진 사건의 현장이나 단서들은 스케치가 완성된 시점부터 최대 72시간 내에 현실화 되며, 적중률이 100%다.

나비 프로젝트는 경찰청에서 비밀리에 추진하고 있는 소규모 기밀 프로젝트다. 히브리어로 ‘예언자’를 뜻하는 ‘나비(nabi)’를 명칭으로 하는 프로젝트로, 시현의 능력 검증 및 차후의 이용 방법을 위한 데이터 축적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시현을 중심으로 팀의 총책임자이자 팀원들의 아버지 같은 존재인 문재현 과장(강신일), 걸어 다니는 데이터베이스로 각종 자료 수집 및 분석을 담당하는 오영심(임화영)으로 구성됐다. 추후 연인을 잃고 범인을 잡으려는 에이스 형사 강동수(정지훈)가 합류하게 된다. 비공식 수사팀인 나비 프로젝트는 문재현 과장과 소수의 경찰 수뇌부만이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스케치’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후속으로 오는 2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