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오는 16일 컴백…”음악 색깔 바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음악 색깔을 바꾸고 돌아온다고 9일 밝혔다.

엔플라잉은 오는 16일 네 번째 미니음반 ‘하우 알 유?(HOW ARE YOU?)’를 발표한다. 지난해 유회승의 합류 이후 ‘진짜가 나타났다’ ‘뜨거운 감자’ 등을 연달아 발표하며 유쾌하고 힘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엔 차분하고 감성적인 면모를 드러낼 예정이다.

앞서 공개된 새 음반의 포스터에는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타이틀곡의 제목도 적혀있어 엔플라잉이 보여줄 새로운 음악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엔플라잉은 이승협과 권광진, 김재현, 차훈, 유회승 등으로 구성된 5인조 밴드다. 힙합과 펑크, 록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음악을 내놓으며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