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말하는 #로코 #김미소 #박서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박민영 /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처음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기대감과 캐릭터의 매력을 공개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로맨스다.

박민영은 완벽한 수행 능력으로 ‘비서계 레전드’로 통하지만 모태솔로라는 반전매력을 지닌 김미소 역을 맡았다.

박민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로코 첫 도전이다. 항상 연기해 보고 싶은 장르였는데, 이렇게 좋은 작품을 만나 기쁘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박민영은 김미소의 매력에 대해 “이름처럼 미소가 참 잘 어울리는 캐릭터다. 보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에너지가 넘쳐서 꼭 친해지고 싶은 동료, 친구, 언니 같은 느낌이 드는 사람이다”라고 말한 뒤 “직장에서 인정받는가 하면 인간적인 매력도 가지고 있다. 그런 미소에게서 걸크러시 매력을 느꼈고 이를 시청자 분들께 잘 전달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특히 박민영은 김미소 캐릭터에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원작 소설과 웹툰을 여러 번 읽으며 준비했다. 연기적인 부분은 늘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기다리던 첫 로코라서 더욱 더 열심히 준비 중이다”라고 말하며 그가 표현할 김미소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박민영은 오피스룩을 소화해야 하는 상황이라 운동과 식단을 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평소에는 노메이크업에 질끈 묶은 올림머리를 고수하며 잠옷에 집착하는 집순이 중의 집순이다. 건어물녀로 생활한지 정말 오래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미소 역시 회사 내에서는 완벽하지만 집에서는 건어물녀라는 점이 나와 비슷하다. 그래서 더욱 미소에게 애착을 갖게 됐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민영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박서준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그는 “박서준 씨가 연기하는 이영준의 대사에서 많이 웃고 있다. 이외에도 방송을 통해 보시면 재미있어 할 장면들이 많다”고 귀띔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6일 오후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