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정체 밝혔다…라미란·김현주 ‘혼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 캡처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 캡처

KBS2 ‘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이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12회에서는 송현철(김명민)이 본래의 아내 조연화(라미란)와 아버지 송모동(이도경)에게 정체를 밝혔다.

송모동이 급성 폐렴으로 입원했다는 소식에 한달음에 달려온 송현철은 자신도 모르게 그를 ‘아버지’라 불렀다. 이에 당황한 송현철은 흐르는 정적을 깨고 “아버지 저 현철이에요”라며 곧 돌아오겠다고 말을 이었다. 그러나 송모동은 단호하게 이를 말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조연화에게도 진실을 밝힌 송현철은 대출 조작과 관련된 음모를 해결하고 돌아가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본래의 가정 그리고 선혜진(김현주)과 아이들을 모두 위하는 송현철을 본 조연화는 버럭 화를 냈지만 그는 “난 그 집 가장이기도 하니까”라는 말로 복잡한 상황에 놓인 자신의 처지를 드러냈다.

조연화는 딱풀이(최병모)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남편이 살아있음에도 과부로 살고 있는 자신의 기막힌 처지를 한탄한 그녀는 “겁나요. 안 올 거 같아요. 그 여자 너무 예뻐요”라며 끝내 오열했다.

반면 선혜진은 송현철에게서 연애시절 때와 교차된 모습을 발견하며 감정에 복받쳤다. 남편에게 말 못할 사정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 선혜진은 결혼생활을 되돌아보며 “이제 우리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자신을 ‘그 사람’이라 칭하는 남편에게서 이상한 기운을 감지하며 또 다시 혼란에 빠졌다.

무엇보다 송현철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아내’에게 전화를 건 선혜진이 자신이 아닌 조연화가 전화를 받아 충격에 휩싸인 장면이 엔딩을 장식했다. 이에 세 사람의 꼬일 대로 꼬인 운명과 앞으로 이들이 펼칠 이야기가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 12회 방송에선 송현철 본래의 가족들이 그의 육체 임대를 알게 되며 전개되는 흥미로운 이야기가 몰입을 이끌었다. 더불어 선혜진도 송현철의 실체에 점점다가가고 있어 다음 회에 귀추가 주목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