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카리스마X인간미 겸비한 형사로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스틸 /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라이프 온 마스’ 박성웅 스틸 / 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배우 박성웅이 거칠지만 정감미 넘치는 1988년도 형사 강동철로 변신한다. OCN ‘라이프 온 마스’를 통해서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연쇄살인범을 쫓던 원칙주의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정경호)가 증거나 절차 따위 필요 없는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박성웅)과 만나 펼치는 수사극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박성웅이 연기하는 강동철은 객관적 증거보다 뛰어난 육감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촉생촉사’ 베테랑 형사다. 제멋대로 인 것 같지만 알고 보면 정이 넘치는 인간적 매력을 가진 인물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 박성웅은 존재감을 발산한다. 뛰어난 감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육감파 형사 강동철에 몰입한 그의 카리스마가 시선을 강탈한다.

거친 마초의 얼굴 뒤에 숨겨진 강동철의 인간미 넘치는 반전 매력은 흥미를 유발한다. 바나나 우유를 입에 물고 긴장감 팽팽한 사건 현장을 어슬렁거리는 모습이나 아이에게 천 원짜리 한 장 건네며 미소짓는 모습도 포착됐다.

‘라이프 온 마스’는 ‘미스트리스’ 후속으로 오는 6월 9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