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규, 사실혼 파경…”아내 곁에 있어주지 못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성규 / 사진=텐아시아DB

조성규 / 사진=텐아시아DB

프로복서 출신 연기자 조성규가 3년 간의 사실혼 관계를 끝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규는 2015년 5월 13세 연하의 성형외과 전문의 A씨와 결혼했으나 지난달 파경을 맞이했다. 조성규와 A씨는 당시 가족과 친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결혼식을 올렸으나 혼인 신고는 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조성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장모님까지 모시고 함께 잘 살았는데 결국 헤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가 직업적 문제로 최근 힘든 일이 많았으나 곁에서 든든하게 힘이 되어주지 못해 결국 파경을 하게 됐다.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내가 더 잘해줬어야 했다”고 털어놓았다.

조성규는 1992년 KBS 드라마 ‘가시나무 꽃’으로 데뷔해 연기자 생활을 겸해왔다. 이어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젊은이의 양지’ ‘첫사랑’ ‘청춘의 덫’ 등에 출연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