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신도현, 2018 슈퍼 유망주 다운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스위치' 방송 화면 캡처

‘스위치’ 방송 화면 캡처

SBS ‘스위치’에서 신도현이 회를 거듭할수록 안정적인 연기력과 팔색조 변신으로 2018 슈퍼 유망주 다운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주 방송 분에서 소은지(신도현)은 투병 중인 백준수(장근석)를 간호하던 중 그의 눈빛에 잠시 설렜다. “심쿵하게 그런 눈으로 보지 마요, 도찬 오빠랑 똑같이 생겨서…”라며 투덜대면서도 백준수의 부탁을 들어줬다.

또한 악의 축 금태웅(정웅인)을 잡기 위한 ‘지옥의 문’ 프로젝트의 작전을 세우면서는 “우리도 투자하자. 얼마면 돼?” 라고 말해 도찬(장근석), 봉감독(조희봉), 인태(안승환)의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그러나 세팅에 들어가서는 투르키스탄 사업의 홍보대행사 직원 역을 맡아 능청스럽게 엉터리 외국어 연기를 해내며 작전을 성공시켰다. 이후 금태웅의 함정에 빠져 되려 반격을 당했고 긴장감이 모아졌다.

매력적인 외모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신도현은 ‘스위치’에서 매회 허당 매력부터 여성미까지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훤칠한 키와 하얀 피부, 개성 있는 연기력까지 겸비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신도현은 ‘all of my life’ ‘만약에’ ‘그런 날’ 등 뮤직비디오를 통해 얼굴을 알린 신예다. 또 웹드라마 ‘시작은 키스’로 본격 연기에 뛰어들며 주목을 받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