틴탑 “멤버들 점 위치까지 알 정도로 친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틴탑(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SAC 아트센터에서 열린 미니앨범‘서울 나잇(SEOUL NIGHT)’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그룹 틴탑(캡, 천지, 니엘, 리키, 창조)이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SAC 아트센터에서 열린 미니앨범‘서울 나잇(SEOUL NIGHT)’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틴탑이 “멤버들 몸에 있는 점의 위치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친하다”고 했다.

틴탑은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싹아트홀에서 열린 여덟 번째 미니음반 ‘서울 나이트(SEOUL NIGH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들간의 팀워크를 강조하며 이 같이 말했다. 멤버 리키는 “니엘 형은 엉덩이에 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니엘은 “나는 내 엉덩이를 본 적이 없어서 몰랐다”며 “몰랐던 점까지 알려줘서 고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들끼리 다 함께 숙소 생활을 하자는 얘기도 종종 나눈다고 한다. 창조는 숙소 생활을 다시 하는 것이 어떠냐는 MC 류근지의 말에 즉각 “좋다”고 호응했다. 니엘은 “그런데 (멤버들마다) 집 계약 기간이 다 달라서 어쩔 수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서울 밤’은 작곡가 용감한 형제와 프로듀싱팀 투챔프가 작사·작곡한 퓨처 EDM 장르의 노래다. 틴탑 특유의 경쾌함이 인상적이며 리더 캡이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틴탑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나이트’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