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찰리채플린’ 김설진 “아직도 무대에 서면 떨린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현대무용가 김설진 / 사진제공=케이문에프엔디

현대무용가 김설진 / 사진제공=케이문에프엔디

전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며 ‘한국의 찰리채플린’으로 불리는 현대무용가 김설진이 국내외에서 활약 중이라 눈길을 끈다.

김설진은 현지 기준 지난 5일 오후 8시 마카오 컬쳐 센터의 그랜드 오디토리움(Macao Cultural Centre Grand Auditorium)에서 펼쳐진 피핑 톰 무용단의 ‘반덴브란덴가 32번지’ 마카오 공연의 무대에 올랐다.

김설진은 국내 활동을 위해 피핑 톰 무용단의 월드투어를 잠시 쉬고 있던 상태로, 2016년 8월 이후 약 1년 반 만에 ‘반덴브란덴가 32번지’ 마카오 공연해 깜짝 합류해 반가움을 샀다.

김설진은 무용 공연이지만 대사를 읊거나 배역 연기를 하는 등 연극 및 영화적 기법을 차용하는 피핑 톰만의 공연 색깔에 잘 어울리는 무용수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번 마카오 공연을 통해 세계적인 무용수 김설진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는 후문이다.

마카오 공연으로 오랜만에 무용인으로 복귀한 김설진은 “2009년 첫 공연했던 작품이고 거의 200회 가까이 했지만 아직도 무대에 서면 떨린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무대에 설 수 있어서 감사할 따름이다. 정말 오랜만에 가족 같은 피핑 톰 식구들을 만나서 너무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설진이 출연한 ‘반덴브란덴가 32번지’는 연극과 무용의 경계를 넘나들며 큰 감동을 선사해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무용극이다. 무용과 연극, 노래를 유기적으로 엮어 현존하는 단어로 정의할 수 없는 무대라는 평을 받고 있다.

김설진은 대중들이 무용과 친숙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을 끊임없이 시도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무용단 무버(MOVER)의 총 예술감독으로 활동하면서 안무가, 콘서트 연출가, 배우, 방송인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고 있다.

김설진은 5월 말부터 벨기에,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등지로 이어지는 피핑 톰 무용단의 ‘반덴브란덴가 32번지’ 투어에 합류해 전세계를 무대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