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이준기X서예지X이혜영X최민수, PD도 바라던 “꿈의 조합”(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무법변호사,제작발표회

배우 이준기(왼쪽부터), 서예지, 김진민PD, 이혜영, 최민수가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드라마 ‘무법 변호사’ 제작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tvN 새 주말드라마 ‘무법변호사’의 김진민 PD는 이준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를 한 작품에 캐스팅한 데 대해 “꿈이 이루어졌다”며 기뻐했다. 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무법변호사’ 제작발표회에서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이야기다. 김 PD는 주연배우들과 관련해 “네 배우의 앙상블을 어떻게 끌어낼지가 매일 촬영 전 가장 큰 숙제”라며 “연출력의 끝을 보게 될 작품이 될 것 같다. 한편으로는 두렵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2007년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이하 ‘개늑시’) 이후 11년 만에 김진민 PD와 다시 만난 이준기는 “보통의 작품이라면 감독님이 손을 안 대실 텐데, 뭔가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개늑시’ 이상의 시너지를 내지 못 할까봐 고민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감독님이 ‘앞으로 10년 더 먹고 살게 해준다’고 하셔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무법변호사,제작발표회

배우 이준기(왼쪽부터), 서예지, 이혜영, 최민수가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드라마 ‘무법 변호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최민수, 이혜영 등 대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된 서예지는 “워낙 카리스마로 유명한 선배들이고 기가 세다는 이미지가 있다. 하지만 현장에서 선배들의 기에 눌린 적은 없고 오히려 그 기를 받아서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특히 최민수 선배는 워낙 유쾌해서 나에게서 밝은 에너지가 나오게 해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혜영은 ‘무법변호사’를 선택하게 된 특별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전작 ‘마더’의 차영신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몸도 마음도 힘들었다. 그런데 ‘무법변호사’의 시놉시스를 읽고 차문숙 캐릭터의 강인함이 차영신을 연기하는 데 몰입할 수 있는 힘을 줬다. 차영신을 연기하면서 계속 침대에 누워있었는데, 차문숙을 만난 순간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고 싶었다. 차문숙을 만난 건 선택이 아니고 운명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반면 최민수는 드라마에 합류하게 된 계기에 대해 “원래 나 말고 다른 사람이었다”며 “그 사람이 까이고(배제되고) 내가 들어간 거다. 감독님 꿈속에 내가 나타나 협박했다고 하더라. 그래서 캐스팅됐다”고 밝혀 주위에 폭소가 터져나왔다.

‘무법변호사’는 오는 12일 오후 9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