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무혐의’ 김흥국 “고맙고 홀가분…방송 복귀 미루고 더 자숙·반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흥국,성폭행의혹

가수 김흥국.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30대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 당한 가수 김흥국이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8일 “김흥국의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사건을 무혐의로 판단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1일 김흥국을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고 검찰은 이 사건을 경찰에 넘겨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경찰은 A씨와 김씨를 따로 두 차례씩 소환 조사하고 휴대전화 등 증거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를 했으나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찾지 못했다.

A씨는 고소장을 제출하기 일주일 전 한 방송에 출연해 2016년 말 김씨의 지인이 운영하는 음식점에서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은 A씨가 소송 비용 1억 5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하는 등 처음부터 의도적으로 자신에게 접근했다며 의혹을 강력히 부인했다.

김흥국은 A씨를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맞고소했으며 2억원 지급을 청구하는 손해 배상 소송도 냈다. A씨의 무고 사건은 서울 강남경찰서가 수사 중이다.

경찰의 무혐의 처분에 대해 김흥국은 이날 텐아시아에 “이제라도 진실이 밝혀져서 감사하다. 그동안 너무 시간 보내기가 힘들었는데 너무 고맙고 홀가분하다”고 밝혔다. 이어 “세상을 그렇게 살아온 사람이 아닌데 진실이 이렇게 밝혀지고 가족한테도 떳떳한 아빠와 남편의모습 보일 수 있어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기다려준 팬들을 하루 빨리 만나고 싶지만 일단 방송 복귀는 조금 뒤로 미루고 자숙하고 더 반성하고 쉬면서 신곡을 발표하든지 예능복귀하든지…”라며 “러시아 월드컵이 한 달도 안 남았다. 가서 열심히 대한민국 축구를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