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성동일X이철민, 오피스텔 한 끼 도전에 난항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배우 성동일과 이철민이 JTBC ‘한끼줍쇼’에 출연해 험난한 한 끼 여정을 펼친다.

오는 9일 방송될 ‘한끼줍쇼’에는 성동일과 이철민이 문정동 법조타운 일대에서 최초 오피스텔 한 끼에 도전한다.

법원, 검찰청, 구치소가 한 데 모여 신흥 법조타운으로 떠오르는 문정동에는 주택가가 거의 없고 동네 전체가 주상복합형 오피스텔로 이루어져 주민들과의 만남에 난항이 예고됐다.

MC 이경규와 강호동도 “오늘 정말 어려울 것 같다”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성동일은 시민들과의 소통을 기대하며 긴장감 속에 벨을 눌렀지만 계속되는 무응답에 점점 자신감을 잃어갔다. 이때 성동일은 규동형제를 향해 “두 분이 지금껏 이 일(벨 누르기)을 해 오신 건가”라며 갑작스럽게 존경심을 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다른 밥동무 이철민은 시작 전부터 자신의 인지도를 걱정하면서 자신 없어했다. 심지어 자신의 인상이 험악(?)하다며 벨을 눌러도 시민들의 반응이 없을까봐 전전긍긍했다.

‘한끼줍쇼’ 제작진에 따르면 이어지는 고난에도 두 사람은 열심히 준비해온 대사를 반복하며 열정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들의 모습은 오는 9일 오후 11시  JTBC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