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승연X신현수, ‘열두밤’ 주연…’한국판 비포선셋’ 만들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한승연(왼쪽), 신현수 / 사진제공=채널A

한승연(왼쪽), 신현수 / 사진제공=채널A

채널A가 “배우 한승연과 신현수가 새 미니시리즈 ‘열두밤’의 남녀 주인공으로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열두밤’은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는 두 남녀의 여행 로맨스다. 한국판 ‘비포 시리즈’(비포선라이즈·비포선셋·비포미드나잇)를 기대해도 좋다는 것이 제작진의 설명이다.

‘열두밤’은 주인공의 인생을 여행이란 매개체를 통해 그려내는 ‘성장 스토리’이기도 하다.

한승연은 극 중 뉴욕 출신의 사진 전공 대학생이자 현실주의자 유경 역할을 맡아 성숙한 모습으로의 이미지 변신을 예고한다. 2007년 걸그룹 카라로 데뷔한 그는 연기자로 전향한 후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청춘시대 1·2’‘막판로맨스’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어바웃타임’에도 출연해 연기자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신현수는 극 중 현오 역을 맡아 유경과의 절절한 멜로를 그려낸다. 신현수는 드라마 ‘청춘시대 1·2’‘황금빛 내 인생’ 등에 출연했다. 현오 캐릭터는 자기 확신으로 가득 찬 낭만주의자다.

‘열두밤’은 사전 제작 드라마로 오는 7~8월 촬영을 거쳐 9월 중에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채널A는 ‘열두밤’을 계기로 6년 만에 드라마 편성을 재개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