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박범계·황영철 등 여야 대표 논객 출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100분 토론’

사진제공=MBC ‘100분 토론’

문재인 정부 출범 1년을 맞이해 여야 대표 논객들이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꽉 막힌 정국 해법을 토론한다.

9일 오전 방송될 ‘100분 토론’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야 정당별 논객 5명(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자유한국당 황영철 의원·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출연해 열띤 논의를 펼친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 이후 출범했다. 최근 남북관계 개선 등의 효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80% 안팎의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법률과 예산으로 뒷받침해야 할 국회는 파행을 거듭하며 난항을 겪고 있다.

일명 ‘드루킹 특검’ 도입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으로 추경안 처리를 비롯해 대통령 핵심 공약인 일자리 예산과 각종 민생법안도 처리도 진통을 겪고 있다.

‘100분 토론’은 이같은 정국 해법을 모색하고 한달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에 임하는 각 정당의 전략을 분석한다.  오는 9일 오전 12시 5분 MBC를 통해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