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윤민수, 원하는 대로 음반 만들라고 조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벤 쇼케이스

가수 벤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열린 첫번째 정규앨범 ‘레시피(RECIPE)’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벤이 소속사 대표이자 그룹 바이브의 멤버인 윤민수로부터 “원하는 방향대로 음반을 만들어라”는 조언을 들었다고 말했다.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음반 ‘레시피(Recip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다.

이날 벤은 “그동안 프로듀서나 작곡가 언니 오빠들이 (음반 작업을) 많이 도와주셨다. 그런데 윤민수 PD님께서 ‘이번에는 네가 하고자 하는 방향으로 음반을 만들어라’라고 하셨다. 그래서 프란시스라는 프로듀서와 나, 둘이서만 작업했다”고 했다.

프란시스와 소통하는 과정에서 벤은 자신의 부족함을 절감했다고 한다. 음악적인 지식이 부족하다는 생각에 많이 힘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이건 뭐죠?’라고 많이 여쭤봤다. 많이 토닥여주셔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공부를 많이 해야 할 거 같다”며 웃었다.

바이브의 또다른 류재현은 벤의 대표곡을 만들자는 고민을 음반에 담았다. 벤은 “내 대표곡이라고 할 만한 게 ‘꿈처럼’, ‘오늘은 가지 마’ 정도일 텐데. 전자는 OST고 후자는 리메이크다. 다른 힘을 많이 빌려온 노래들인 것이다”라며 “오롯이 내 힘으로만 만들어진 대표곡이 나와야한다는 생각을 늘 했다. (류)재현 오라버니도 내가 잘할 수 있는 창법과 내가 잘할 수 있는 음악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주셨다”고 했다.

음반 제목 ‘레시피’는 사랑·이별·그리움 등 다양한 감정을 재료 삼아 목소리로 요리하듯 만들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열애중’을 포함해 모두 10개 트랙이 실린다. 이날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실물 음반은 오는 9일부터 판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