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 “음반 준비하며 고민·자책 많았다” 눈물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벤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열린 첫번째 정규앨범 '레시피(RECIPE)'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가수 벤이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열린 첫번째 정규앨범 ‘레시피(RECIPE)’ 쇼케이스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벤이 음반 작업 비화를 말하다가 눈물을 흘렸다. 음반을 만들면서 자책을 많이 했다고 한다.

벤은 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음반 ‘레시피(Recip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욕심을 많이 부린 음반이다”라며 “나 자신에게 부족한 점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고 했다.

이날 벤은 “1년 정도 음반을 준비했다. 그동안 무대에서 보여줬던 것과 다른 모습,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려는 욕심으로 시작한 음반이다”며 “내가 이렇게까지 욕심을 내본 적이 없다. 회사 직원들도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업을 하면서 음악 공부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크게 들었다고 한다. 자책을 하기도 하고 울기도 했다. 벤은 “‘가수가 노래만 부르는 게 다가 아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양한 노래를 하다 보니까 이 작업을 하면서 나는 좋은데 듣는 분들은 어떨까 라는 걱정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벤은 “‘혼술’을 했다고 들었다”는 MC 박슬기의 말에 “혼자 술을 마시는 건 처음이었다”고 답을 하다가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조언했다.

음반 제목 ‘레시피’는 사랑·이별·그리움 등 다양한 감정을 재료 삼아 목소리로 요리하듯 만들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열애중’을 포함해 모두 10개 트랙이 실린다. 이날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실물 음반은 오는 9일부터 판매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