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백종원, 방콕 길거리 누비며 태국 음식 비밀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사진=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3회에서 백종원이 방콕 길거리를 누비며 태국 음식의 비밀을 파헤쳤다.

지난 7일 방송된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 3회에서 방콕에 도착한 백종원은 “세계 사람들이 태국 음식에 열광하는 이유를 하나하나 찾아보려 한다”고 밝히며 본격적인 태국 음식 탐방에 나섰다. 그는 태국식 쌀국수, 팟타이, 무사테, 족발덮밥 등 다양한 음식을 맛보며 방콕 길거리를 누볐다. 이 과정에서 백종원의 음식 이야기와 눈과 귀를 즐겁게 하는 감각적인 연출이 어우러지며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백종원이 발견한 태국 음식의 비밀은 바로 ‘소스’였다. 우리나라의 액젓에 해당하는 남쁠라, 족발을 찍어 먹는 남찜카무 등 태국 현지의 소스가 그의 입맛을 사로잡았던 것. 백종원은 “태국은 소스를 참 잘 만든다. 간이라는 차원을 넘어서서 맛을 더 입혀주는 것 같다”는 감탄과 함께 “태국에서 식사하실 때는 콕 테이블에 있는 소스를 잘 활용하셔야 한다”며 태국 음식을 즐기기 위한 팁을 공개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팟타이처럼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태국 음식 외에도 꾸어이짭, 마마c얌 등 다소 생소한 음식들이 여럿 소개되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박희연 PD는 “우리나라에 잘 알려지지 않았으나 현지에서는 흔히 먹는 음식들을 발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의 방송에서도 다양한 현지 길거리 음식들을 생생하게 전달해드릴 예정이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은 평균 시청률 1.7%, 최고 시청률 2.7%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전국 가구,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