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샵’ 신소율, 옆집언니일까 허당언니일까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JTBC4 '미미샵'의 신소율/사진제공=JTBC4

JTBC4 ‘미미샵’의 신소율/사진제공=JTBC4

JTBC4 ‘미미샵’에 출연하는 신소율이 다채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미미샵’은 ‘아름다움(美)을 나에게(ME) 선사하는 곳’이란 의미로 스타가 직접 메이크업을 해주면서 손님들에게 특별한 하루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사장 토니안을 중심으로 서비스 매니저 산다라박, 직원 신소율, 치타, 김진경이 함께한다.

특히 신소율은 사전 인터뷰에서 “배우 생활 초 출연료 보다 메이크업 비용이 더 많이 나갔다. 할 수 없이 생계형으로 뷰티스킬을 습득했다”고 밝히며 헤어, 메이크업, 네일 아트와 피부 관리 등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연애 상담도 잘한다. 고객과의 연애 상담도 환영한다”며 다재다능한 모습을 예고했다. 하지만 긴장한 나머지 첫 손님 앞에서 브러시에 커피를 쏟게됐다. 곧바로 사과한 뒤 다시 음료를 드리는 등 손님이 놀라지 않도록 빠르게 수습하며 직원다운 면모를 보였다.

다양한 경험과 스킬, 그리고 옆집 언니 같은 편안함으로 단번에 미미샵 해결사가 될 줄 알았던 신소율이 실수투성이로 전락하면서 오히려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미미샵’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