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만, 이번엔 화성”…‘갈릴레오’, 이영준 PD의 이적 후 첫 리얼리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 사진제공=tvN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 / 사진제공=tvN

tvN이 새 리얼리티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를 선보인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연출 이영준)’는 최근 과학사에서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화성을 주제로 한 리얼리티로 이영준 PD가 tvN으로 이적 후 처음으로 공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제작진은 “화성과 똑같은 환경으로 만들어진 미국 유타 주에 있는 MDRS(Mars Desert Research Station, 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펼쳐지는 ‘화성 탐사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MDRS는 전세계 우주 과학자들에게 과학적 실험을 목적으로만 허용되는 곳으로 이곳에서의 촬영을 위해 제작진은 수개월의 설득 작업을 거쳐야만 했다.

미지의 세계인 화성에 대한 정보와 화성 탐사의 재미 등 시청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킬 프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를 이끌고 갈 주인공은 김병만이다. 김병만은 화성에서의 생존은 기본, 화성 탐사 및 과학 실험 등을 통해 일주일간 화성인으로서의 경험을 미리 해 볼 예정이다.

이 PD는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인간이 화성에서 살 수 있을까’라는 단순한 지적 호기심에서 비롯된 프로젝트다. NASA나 스페이스 엑스와 같은 곳에서 ‘인간을 우주로 보내는 방법’을 연구하는 것과 달리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그곳에서 살아남을 인간의 생존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 프로젝트가 더욱 의미 있는 것은 김병만을 비롯한 크루들의 경험이 MDRS(화성 탐사 연구기지)의 로그 기록으로 남아 향후 화성 인간 탐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대책 마련을 위한 실질적인 데이터로 쓰인다는 점이다. 그간 ‘우주’를 주제로 했던 기존 방송들에서 볼 수 없었던 ‘진짜’ 화성 탐사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갈릴레오: 깨어난 우주’는 오는 6월 미국 MDRS(화성 탐사 연구 기지)에서 촬영을 시작으로 7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