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정웅인, 가스통 매고 햄버거 집 습격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 정웅인이 상남자 아빠의 터프한 ‘가스통 습격 사건’을 선보인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 될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노영섭)는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50대와 20대, 기혼과 미혼 등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남편 애인과의 갈등, 결혼과 임신으로 ‘나’를 내려놓게 되는 현실을 풀어내는 이야기. 정웅인은 좌충우돌 ‘딸 사랑’을 보여줄 ‘터프한 딸바라기’ 정수철 역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정웅인은 정효(조보아)의 아빠 수철 역을 통해 못 말리는 ‘딸바보’의 면모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정웅인은 대기업 하청공장을 운영하며 가정을 지키는 억세고 생활력 넘치는 ‘든든한 아빠’부터, 본인은 만 원짜리 등산복을 입고 생활하지만 딸의 자취방을 청소하고 신제품 생리대까지 꼼꼼하게 챙기는 ‘딸 바보 아빠’의 모습은 물론, 애지중지하며 키운 딸의 난데없는 임신 소식으로 무너지는 ‘아빠의 아픔’까지. 딸을 둔 아빠의 심정을 깊이 있게 대변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정웅인이 10대들이 삼삼오오 모여 미팅을 하고 있는 평화로운 햄버거 집에 가스통을 들쳐 메고 진입, 라이터를 켠 채 버럭 소리를 지르는 ‘가스통 습격사건’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정수철(정웅인)은 다부진 어깨 위 커다란 가스통을 통째로 얹고 살기등등한 눈빛으로 햄버거 가게에 쳐들어가 누가 말릴 새도 없이 테이블 위에 높인 가스통 밸브를 열고 불을 붙이려 해 주변에 있던 학생들이 기겁하고 있는 상황. 대체 수철이 왜 이렇게 극단적인 행동을 한 것인지, 못 말리는 ‘딸 바라기’의 행보가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정웅인의 ‘가스통 습격사건’ 장면은 지난달 22일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됐다. 정웅인은 분위기 메이커답게 특유의 호탕한 웃음을 지으며 촬영장에 등장, 현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정웅인은 촬영에 돌입하자 번쩍 가스통을 들고, 우적우적 감자튀김을 씹고, 갑자기 소리를 지르는 것까지.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순박한 면모를 풍겨내는 수철의 모습을 표현했다.

더욱이 정웅인은 가스통의 무게를 걱정하며 촬영을 준비하는 제작진들에게 오히려 “걱정 말라”며 든든한 웃음을 지었고, 이어 몇 번이나 다시 찍어야 하는 상황 속에서도 찡그린 표정 한 번 없이 “백 번 더 해도 된다”는 농담을 건네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베테랑 배우답게 탄탄한 연기 공력을 발휘한 정웅인으로 인해 ‘딸바보 아빠’ 정수철의 ‘가스통 습격 사건’ 현장이 유쾌하게 완성됐다.

제작진은 “정효 아빠 역할로 정웅인 밖에 생각할 수 없었다. 어찌 보면 과할 수 있는 ‘터프한 딸바라기’를 재밌고, 귀엽고, 그리고 진정성 있게 표현해 줄 배우가 정웅인 외에 또 있겠나 싶었다”라며 “앞으로 정웅인이 펼칠 유쾌한 웃음, 찐한 감동을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이별이 떠났다’는‘데릴남편 오작두’ 후속으로 오는 26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