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준호, 큰 일 겪은 뒤 첫 토크쇼 출연 ‘시선 집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개그맨 김준호가 개인적으로 큰 일을 겪은 뒤 첫 토크쇼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어떤 얘기들을 풀어낼지 관심을 모은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1+1(원 플러스 원) : 너나 잘하세요’ 특집으로 이휘재, 김인석, 김준호, 변기수 네 명의 프로 방송인과 개그맨이 모여 절정의 입담을 선보인다. 콩트와 에피소드 강박에 시달리는 프로 방송인과 개그맨이 한데 모여 그 어느 때보다 빵빵 터지는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그 중 개인적인 큰 일을 겪은 뒤 첫 토크쇼 출연인 김준호는 같은 소속사 변기수와 원 플러스 원으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뜻밖의 이야기들로 짠내와 웃음을 동시에 안길 것을 예고하고 있다.

김준호는 “우리 매니저가 나보다 돈 더 많을걸요”라며 ‘제로 베이스’가 된 현재의 금전 상태와 이유를 솔직하게 얘기했다. 특히 그는 매해 마지막 날 홀로 호텔로 향해 알몸으로 춤을 춘다고 고백해 모두를 빵 터트리게 했다. 그는 “호텔서 와인 마시면서~”라며 이 같은 행위의 특별함을 강조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고.

그런가하면 김준호는 자신의 유행어로 소리에 대한 이미지를 등록하는 ‘소리 상표’를 등록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렇듯 뜻밖의 얘기를 펼쳐낸 김준호는 과거 ‘라디오스타’에서 대박을 터트렸던 ‘낙인’을 능가하는 무대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변기수와 함께 커플 무대를 꾸민 김준호는 콩트의 신을 재치 있게 줄여 만든 이른바 ‘꽁신’ 무대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고 전해져 벌써부터 기대를 높인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