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혜,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출연 확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박신혜 / 사진제공=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신혜가 tvN 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2년 만에 드라마에 컴백한다.

박신혜의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는 “박신혜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정희주 역으로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8일 밝혔다.

‘알함브라의 궁전’은 투자 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가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하고 여주인공 정희주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묶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박신혜가 맡은 정희주는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오래된 한인 호스텔을 운영하고 있는 캐릭터다. 부모님을 일찍 떠나 보낸 후 낯선 이국 땅에서 할머니와 동생들을 보살피기 위해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섭렵하며 강한 생활력을 자랑하는 인물이다.

박신혜는 “안길호 감독님, 송재정 작가님을 뵙는 날부터 느낌이 좋았다. 대본도 재밌게 읽어서 촬영 현장이 어떨지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시청자분들께 지금까지 보여드린 캐릭터와는 조금 다르면서도 사랑스러운 인물인 정희주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레고 기다려진다”고 밝혔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제작진은 “정희주는 생활력이 강한 가장이면서 사건의 키를 쥐고 있는 미스터리한 부분이 공존하는 인물이다. 박신혜 는 이러한 정희주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연기하기에 최적이자 최고의 배우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인현왕후의 남자”나인: 아홉 번의 시간 여행”W’ 등을 집필한 송재정 작가가 극본을, ‘비밀의 숲’ 안길호 감독이 연출을 맡으며 올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