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경, 1995년 ‘가요무대’ 이후 23년 만에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양수경 / 사진제공=양재명 작가

양수경 / 사진제공=양재명 작가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가수 양수경이 1995년 KBS1TV ‘가요무대’ 출연 이후 23년 만에 다시 무대 위에 선다.

양수경의 소속사에 따르면 양수경은 지난 7일 오후 23년 만에 ‘가요무대’ 녹화를 마쳤다.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부터 방송되는 ‘가요무대’는 1985년 11월 4일 첫 방송 이래 올해로 33년째 이어온 장수프로그램이자 시청률 10%대를 유지하는 간판 프로그램이다.

양수경은 선배의 곡과 자신의 대표곡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를 불렀다.

양수경은 “23년만에 꿈에 기다리던 ‘가요무대’에 출연하다니 내 생에 이런 날이 올 줄 몰랐다. 어린 시절은 무대의 소중함을 크게 느끼지 못했는데 ‘가요무대’에 서고 나고 무대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꼈다”며 “향후 가수로서 크던 작던 모든 무대에 감사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수경은 데뷔 30주년 기념 전국 투어 콘서트는 물론 방송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양수경이 출연한 ‘가요무대’는 오는 14일 오후 10시부터 KBS1TV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