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짜장면으로 엮인 이준호X정려원X장혁, 독특한데 불친절한 로맨스 시작(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사진=SBS ‘기름진 멜로’ 방송 캡처

긴장감과 설렘이 공존해야 할 삼각 로맨스.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는 달랐다.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개연성 없이 엮이기 시작했다.

지난 7일 처음 방송된 ‘기름진 멜로’에서는 호텔 중식당과 동네 중국집을 중심으로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이야기가 예측할 수 없이 흘러갔다.

호텔 중식당에서 일하는 셰프 서풍(준호)은 결혼을 약속한 여자친구 석달희(차주영)를 위해 애정을 담아 요리를 했다. 하지만 석달희는 용승룡(김사권)의 대시에 흔들렸다. 서풍은 석달희가 자신의 음식을 무시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를 사랑했기에 그의 마음을 잡으려 애썼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의 손에 반지를 나눠 끼며 결혼식을 올렸지만 불안한 앞날을 예고했다.

서풍은 단새우(정려원)와 미용실에서 마주치며 처음 알게 됐고 이후 자선의 밤 행사에서 다시 만났다. 거액의 돈을 기부한 단새우는 자장면 한 그릇을 먹기 위해 연회장으로 갔다. 하지만 고급 요리만 취급하는 연회장에 자장면은 없었다. 그곳에서 서풍을 만났고 “짜장면이 먹고 싶다”며 요리를 부탁했다. 수셰프 왕춘수(임원희)와 기싸움을 벌인 뒤 속이 상해있던 서풍은 자장면을 위해 전직 조폭 두칠성(장혁)이 운영하는 동네 중국집으로 갔다.

손님이 없어 한산하던 가게에 서풍이 등장하자 두칠성의 조폭 동생들은 흥분해서 요리를 시작했다. 서풍은 허술한 가게와 오합지졸 요리사들의 태도를 무시하며 “공장에서 만든 춘장”만 들고 나왔다. 기분이 나빠진 두칠성과 동생들은 그런 서풍의 뒤를 쫓았다.

극 말미 서풍을 기다리던 단새우와 서풍, 두칠성이 한 자리에서 만났다. 앞서 단새우에게 첫 눈에 반했던 두칠성은 “나 한 마디 해도 되냐. 결혼하지 마라. 조금만 나중에 결혼하자. 이혼이 너무 힘들다”고 갑자기 고백했다. 가려는 단새우를 다시 잡은 건 서풍이다. 그는 “결혼하지 마요. 내가 짜장면 만들어준다니까”라고 말했다.

캐릭터들의 개성은 확실했다. 서풍은 메인 셰프와도 대립할 정도로 자존심이 강했고 두칠성은 손을 씻었다고 하면서도 조폭 분위기를 숨기지 못했다. 단새우는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쉽게 말을 걸고 자신의 얘기를 풀어놓으며 ‘오지라퍼’의 향기를 풍겼다.

‘기름진 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더 뜨거운 세 남녀의 진한 연애담을 그릴 드라마다. 주인공들이 더 긴밀하게 얽히며 벌어질 다양한 에피소드들에 관심이 쏠린다. 중국 음식을 소재로 해 침샘까지 자극할 전망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